조광휘 친환경농식품・자재 수출&마케팅협동조합 이사장
조광휘 친환경농식품・자재 수출&마케팅협동조합 이사장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09.10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농 수요 많으나 공급 제대로 안돼”
마을전체 유기농단지 만드는 여건조성 필요
유기농자재 보조율 70∼80%로 높여야

“전반적으로 우리농업이 현장하고 정책하고 괴리가 있다. 소비자들이 로컬푸드, 학교급식 등 유기농을 선호하면서 친환경농식품 수요는 많은데 유기농산물 재배관련 컨트롤타워가 없다.”

조광휘 친환경농식품·자재 수출&마케팅협동조합 이사장((주)카프코 대표이사)은 “유기농가가 많아져야 하나 지금 10%도 안되는 6∼7% 수준”이라며 “제대로 된 공급을 위해서는 마을 전체를 유기농단지로 만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기농가와 일반농가가 섞여 있으면 잔류농약 문제가 발생한다. 마을 전체를 유기농단지로 만들면 항공방제도 조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기농단지를 만들게 되면 토양도 사전검증을 통해 개량하면 된다”며 “정부에서 농어촌공사 등으로부터 토지를 매입해 단지를 구축하고 분양을 해 재배면적을 넓혀가 유기농업을 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이사장은 또한 유기농업 활성화를 위해 유기농자재에 대한 정부 보조율을 높여야 한다고 요청했다.

조 이사장은 “일부 농가에서 유기농에 필요한 자재를 자가제조하고 있으나 검증이 안된 것이 많다. 반면 자재회사들은 검증된 제품을 공급하고 사후관리까지 하고 있으나 비싼 가격으로 농가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어 정부의 보조율을 50%에서 70∼80%로 높여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일반농가를 대상으로 유기질비료와 토양개량제 등과 관련 많은 보조를 하고 있으나 유기농가에 대한 보조는 드물고 실질적인 면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이사장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로컬푸드직매장 관련 농가 시간절약을 위해 보조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열무농가 같은 경우 열무를 캐 다듬고 포장을 하느라 손이 많이 가는데 여기에다 바코드까지 찍어야 한다. 열무농가는 재배에만 신경을 쓸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상품화와 판매는 지자체에서 보조인력을 채용해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언급했다.

조 이사장은 “이는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과도 맥을 같이 할 수 있다”며 “정부에서 주 52시간 운영에 들어갔는데 농민들은 예외인 상태로 농민들도 시간을 절약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경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