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기홍삼, 일본 고향납세 답례품목 선정
풍기홍삼, 일본 고향납세 답례품목 선정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06.1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기인삼농협・풍기인삼공사 20톤 수출 계약
풍기홍삼이 국제우호교류도시인 일본 후지노미야시의 고향납세 답례품목으로 선정돼 수출 길에 올랐다.
풍기홍삼이 국제우호교류도시인 일본 후지노미야시의 고향납세 답례품목으로 선정돼 수출 길에 올랐다.

영주시가 풍기홍삼의 세계화를 위해 전 세계로 수출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영주 풍기홍삼이 국제우호교류도시인 일본 후지노미야시의 ‘고향납세(故鄕納稅) 답례품목’으로 선정돼 수출 길에 올랐다.

일본 ‘고향납세 기부금제도’는 개인 주민세의 일부를 납세자가 선택하는 자치단체에 기부하는 제도다. 지자체는 기부액 일부로 지역특산품을 구매한 후 답례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영주시는 지난해 5월 일본 후지노미야시와 우호교류 5주년을 계기로 스도히데타다 후지노미야시장을 공식 방문한 자리에서 풍기홍삼 일본수출을 공식화한 후 1년 만에 결실을 맺어 첫 수출 선적을 하게 됐다.

시는 풍기인삼농협(조합장 권헌준)의 홍상점마이스터, 홍삼농축액 100그램, 홍상점올데이 등 황품정 제품 10여톤과 풍기인삼공사(대표 김정환)의 김정환홍삼 대표 브랜드 제품인 홍삼순액 한박스, 홍삼선물한울, 홍삼농축액 등 10여톤으로 20여톤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

이번 1차 선적으로 2톤을 수출하고 순차적으로 모두 20여톤을 일본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평소 건강에 관심이 많은 일본국민들에게 풍기홍삼은 인삼 생산의 최적지에서 생산돼 건강에 유익한 유효 사포닌 함량이 매우 높고 면역력 강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최고의 답례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풍기홍삼은 현재 일본뿐 아니라 미국, 중국, 베트남, 인도, 터키 등 전세계 14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해외시장 수출 확대 및 세계화를 위해 GMP(우수건강기능제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시설에서 철저한 위생 및 관리를 통한 홍삼제품 생산과 할랄인증, 국제박람회 참가, 국외 판촉행사, 해외 판매장 개장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세계적 명성의 풍기홍삼 수출확대를 위해 수출물류비, 디자인 개발, 국제인증비 지원 등 행정적인 지원과 지속적인 해외 홍보 판촉활동을 추진해 수출시장 다변화와 수출 증대를 통해 인삼재배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