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우박피해 농가대상 신속대책 추진
농협, 우박피해 농가대상 신속대책 추진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7.09.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자회사 통해 피해농산물 특판 실시

▲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지난달 22일 충북 충주지역 우박피해 농가를 찾아 농업인을 위로하고 관내 농협 조합원의 피해현황을 점검했다.
지난달 19일 충북, 경북, 강원, 경기 지역에서 소나기를 동반한 국지성 우박이 떨어져 과수 낙과 및 엽채류 파열 등 수확기에 접어든 농작물 피해가 발생해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지난달 22일 충북 충주지역 우박피해 농가를 찾아 농업인을 위로하고 관내 농협 조합원의 피해현황을 점검하였으며 피해를 입어 애타는 농업인을 위한 농협의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금번 우박피해와 관련하여 ▲유통자회사를 통한 피해농산물 특판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에 대한 신속한 피해조사 및 재해보험금 지급 ▲하우스용필름 50% 할인 공급 ▲농·축협 및 농협은행을 통한 대출자금 지원 및 최대 1.0%p 우대금리 적용, 기존대출에 대한 이자 및 할부상환금 최대 12개월 납입유예 ▲보험료 납입유예와 계약 부활시 연체이자 면제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올해 유독 농업재해가 많이 발생한 가운데 어렵게 키워낸 과수와 밭작물의 수확기에 금번 우박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여 농업인들의 상심이 매우 크다”며 “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농가 피해 복구를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